즐겨찾기+  날짜 : 2019-06-20 오전 10:51:1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고령군민신문
·11:00
뉴스 > 칼럼

3만불 시대, 그래도 우리는 유리지갑이다


고령군민신문 기자 / kmtoday@naver.com306호입력 : 2019년 03월 13일
기 자 칼 럼

3만불 시대, 그래도 우리는 유리지갑이다

한국은행이 지난 5일 우리나라 1인당 국민소득이 3만 달러를 넘어섰다고 발표했다.
1인당 국민소득(GNI)이 3만1천349달러라고 했다. 이로 인해 선진국 대열에 합류했다는 애기이다.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2018년 4분기 및 연간 국민소득(잠정)’을 보면 지난해 1인당 GNI는 3만1천349달러로 전년(2만9천745달러)보다 5.4% 증가한 것이다. 2006년(2만795달러) 2만달러를 처음 돌파한 뒤 12년 만에 3만달러 고지를 밟은 것이다.
이로써 한국은 인구 5천만명 이상 나라 중 1인당 국민소득이 3만달러를 돌파한 7번째 국가에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우리 국민들의 실제 소득이 3만 달러라는 의미는 아니다.
국민소득이라는 것은 가게가 벌어들인 것, 기업이, 정부가 벌인 돈을 합한 것이다. 이는 다시 말해 기업과 정부의 소득이 늘었지, 결코 국민들의 소득이 늘어난 것은 아니다는 것이다.
국민소득 3만 달러는 4인 가족 기준으로 보면 1년에 1억3천만원 이상을 벌었다는 것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7년 기준 월 평균 소득은 287만원이다.
이처럼 국민소득 3만달러가 체감하지 못한 이유이고, 경제지표를 들여다보면 암울하기만 하다.
지난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2.7%를 기록, 2012년 2.3% 이후 6년 만에 최저치이다. 올해는 더 떨어져 한국은행과 KDI는 2.6%로 예상하고 있다.
나아가 소득 양극화는 날로 심화되고 고용시장마저 개선될 기미가 안 보여 서민들의 삶이 갈수록 팍팍해지는 것이 현실이다. 성장의 과실이 고르게 흐르지 않아 정부와 대기업의 주머니는 넘쳐나지만 서민과 중소기업의 주머니는 비어가고 있다.
또한 고용지표도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지난해 취업자는 전년 대비 9만7천명이 늘어 2009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실업률도 3.8%로 2001년 이후 17년 만에 가장 높다. 국민소득 3만달러는 우리 서민들에게는 남의 이야기로 들리는 이유이다.
3만달러를 지키고 4만달러로 돌입하려면 경제체질을 근본적으로 바꾸고 성장 잠재력을 확보해야 한다. 또한 구조개혁과 규제혁신으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야 하고, 힘든 하루하루를 견디고 있는 영새자영업자들을 위한 방안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 양극화 해소에 정부가 나서야 한다.


고령군민신문 기자 / kmtoday@naver.com306호입력 : 2019년 03월 13일
- Copyrights ⓒ고령군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문화
생활상식
보험 용어해설  
시뜨락
고령 지산리에서  
기자칼럼
기 자 수 첩  
공연/전시
사회단체
고령소방, 전술훈련평가 실시  
고령서, 농촌일손돕기 ‘구슬땀’  
고령군산림조합, 금융홍보에 박차  
인물 사람들
대한양계협회 고령군지부, 교육발전기금
[고령군민신문=고령군민신문기자] 대한양계협회 고령군지부(지부장 정무호)가 지난 .. 
‘금빛질주’ 다산초 기영난, 금메달 획득
[고령군민신문=고령군민신문기자] 다산초등학교(교장 정해철) 기영난 학생이 지난달.. 
고령중 15·16회 졸업생, 모교 발전기금 50..
[고령군민신문=고령군민신문기자] 1947년 개교한 고령중학교(교장 김재진)는 지금.. 
교육발전기금 줄이어
[고령군민신문=고령군민신문기자] 지역 교육발전과 인재양성을 위한 교육발전기.. 
삼성디지털프라자 고령점, 교육발전기금
[고령군민신문=고령군민신문기자] 삼성디지털프라자 고령점(대표 이혁규)이 지난 24.. 
회사소개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고령군민신문 / 주소: 경북 고령군 대가야읍 월기길 1
발행인: 이복환 / 대표이사 겸 편집인: 이복환 / Tel: 054-956-9088 / Fax: 054-956-3339 / mail: ji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경북,다01425
Copyright ⓒ 고령군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82,355
오늘 방문자 수 : 12,874
총 방문자 수 : 8,187,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