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8-14 오후 03:27: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일반

합리적인 역 신설 돼야…


고령군민신문 기자 / kmtoday@naver.com313호입력 : 2019년 05월 01일
역간 적정거리 경제성 따져
접근성, 기존 교통망 연계성
ⓒ 고령군민신문

고속철은 차세대 교통수단이다. 속도와 수송 능력, 그리고 대기오염이 없다는 특징은 고속철을 우수한 교통수단으로 발돋움하게 했다. 주요구간을 200km/h 이상 주행하는 고속철의 역간 적정거리는 57km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경부고속철도의 경우 천안아산역, 김천구미역 등 28~9km 구간에 역사를 신설함으로써 운행시간이 20분 이상 지연되고 표정속도가 164km/h로 감소하는 경우가 생겼다. 역간 거리가 가까울수록 운영비도 증가하고 운행시간은 지연돼 고속철도의 원래 의미는 퇴색되기 마련이다. 그렇기 때문에 역간 거리는 경제적 철도 건설을 위해 선결해야 할 중요한 과제이다.
올해 기본계획을 수립하는 남부내륙고속철도의 경우 김천에서 거제까지 총 172km구간 중 진주에서 거제까지 56km구간에 3개의 역사를 신설할 예정이어서 과잉설계로 제 기능을 발휘할 수 있을지 회의적이다.
역사의 선정이나 신설에는 지역균형발전 등 정치적 견해가 반영되는 것은 당연하다. 그러나 합리적 기준에 의한 적정 역간 이격거리를 산정하는 것은 4조7천억의 사업비가 드는 국가사업으로서는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할 사항이다. 비효율적인 운행으로 속도가 저하되고 과도한 유지비로 경제성이 저하되면 고속철도의 원래 의미를 담보할 수 없고 경쟁력을 확보할 수 없기 때문이다.
또 한 가지 고려해야 할 점은 접근성이다. 우리나라처럼 국토가 넓지 않은 나라에서는 항공기보다 고속철이 이동 효율성이 높은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이를 더욱 잘 활용하기 위해서는 타 교통수단과의 연계를 고려해야 한다. 신설 역사의 첫 번째 조건은 기존의 교통망이 되는 것이다. 이런 의미에서 ‘남부내륙고속철도 고령역유치위원회’의 주장을 정부는 눈여겨 보아야할 것이다.
고령에는 2개의 고속도로 IC가 있고, 호남과 영남을 연결하는 고속도로, 중부내륙고속도로, 국도 26호·33호가 교차하며 대구산업선과 연계되어 있을 뿐 아니라 현재 타당성 용역이 진행되고 있는 달빛내륙철도의 환승역 역할을 할 수 있다.
남부내륙고속철도 건설을 앞두고 역사 신설을 위해 각 지자체마다 핌피(PIMFY Please IN My Front Yard. 지역 이기주의 중 하나로, 그 지역에 이익이 되는 시설들을 자신의 지역에 끌어오려고 하는 것을 뜻하며 지하철역, 기차역, 병원, 버스터미널 등이 건설될 때 생긴다)적 민원을 제기하고 있지만, 합리적이고 효율적인 설계를 했을 때만이 소모적 갈등을 최소화 할 수 있다는 것을 정부는 기억해야 할 것이다.
이형동 기자


고령군민신문 기자 / kmtoday@naver.com313호입력 : 2019년 05월 01일
- Copyrights ⓒ고령군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문화
생활상식
보험 용어해설  
시뜨락
우륵의 노래  
기자칼럼
기 자 수 첩  
공연/전시
사회단체
K-water 고령권지사 & 고령군자원봉사센터  
자원봉사도 이제는 ‘전문화 시대’  
찾아가는 문화-여가 프로그램 운영  
인물 사람들
사랑의 미숫가루 나눔
[고령군민신문=고령군민신문기자] 가바라이스(주)(대표 유종민. 쌍림면 하거리)가 .. 
임종식 교육감 인터뷰
짧은 기간이었지만 앞으로의 할 일을 더 많이 생각하게 하는 1년이었다. 가시적인 성.. 
㈜신화원축산, 이웃사랑 실천
[고령군민신문=고령군민신문기자] ㈜신화원축산(대표 김우석. 다산면)이 관내 어려.. 
김태준 소방서장, 화재취약지 지도
[고령군민신문=고령군민신문기자] 김태준 고령소방서장이 지난 17일 피난약자시설(.. 
회사소개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고령군민신문 / 주소: 경북 고령군 대가야읍 월기길 1
발행인: 이복환 / 대표이사 겸 편집인: 이복환 / Tel: 054-956-9088 / Fax: 054-956-3339 / mail: kmtoday@naver.com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경북,다01425
Copyright ⓒ 고령군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2,475
오늘 방문자 수 : 11,518
총 방문자 수 : 17,553,8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