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18-10-18 오전 11:48:36
뉴스 > 문화

정재승의 과학콘서트

고령군 청소년 독후감 공모전 당선작(장원)
고령군민신문 기자 / kmtoday@naver.com입력 : 2015년 10월 20일
↑↑ 박지웅(대가야고 2학년)
ⓒ 고령군민신문

과학콘서트라는 책 제목에서 나의 마음을 무겁게 한 단어는 '과학'이었다.

평소에 과학을 좋아하지 않는 편이어서, '과학'이라는 단어는 정말 무겁게 다가왔었다.

그러나 읽기 시작하는 순간 마음속의 중압감은 모두 사라졌다.

이책은 제목에서 풍기는 무게감과 달리, 생각 했던 것 보다 훨씬 더 재미있어서 즐거운 마음으로 읽었던 기억이 난다.

그래서 이번에 방학숙제를 하는 겸에 다시 한 번 읽어 보았는데, 다시 읽으니까 더 재미있었다.

제 1악장은 '매우 빠르고 경쾌하게'라는 제목답게 흥미로운 이야기로 구성되어 있었다.

특히 머피의 법칙이 재미있었는데, 이때 읽었던 머피의 법칙이 올해 우리 국어 교과서에도 실려 있어서 매우 반가웠다.

머피의 법칙은 ‘잘 될 수도 있고 잘못될 수도 있는 일은 반드시 잘못된다.’는 것이다.

마트에서 여러 줄 중에 제일 짧은 줄을 선택 했는데, 다른 줄이 더 빨리 줄어든다던가, 비가 온다고 해서 우산을 가지고 나갔지만 막상 비가 오지 않는 경우 등을, 나도 많이 겪어보아서 공감이 되는 부분이기도 했다.

그러나 이런 일들은 일어날 확률이 높다는 것이 글쓴이의 설명이다.

예를 들어 12개의 줄 중에서 하나의 줄을 선택했다면, 다른 줄이 더 빨리 줄어들 확률이 12분의 11이라는 것, 아무런 계산 없이 비가 안 온다고 우기기만 해도 72.6%는 맞출 수 있다는 것 등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머피의 법칙’이라 단정 짓던 것이 조금만 더 생각해 보면 당연한 일이된다는 것이 정말 흥미로웠다.

그래서 앞으로 살아가면서 ‘왜 나에게만 이런 일들이 일어날까?’라는 마음가짐보다는 ‘생각해 보면 당연한 일인데 뭐’와 같은 긍정적인 마인드로 살아가야겠다.

제 2악장 ‘느리게'에서도 기억에 오래도록 남는 이야기들이 많이 있다.

잭슨 폴록, 프랙탈 음악, 지프의 법칙은 뒷부분에 카오스니 뭐니 하는 부분은 좀 어렵게 느껴졌지만, 흥미로운 부분도 많았다.

예를 들어 ‘프랙탈 음악’에서 주사위를 던져 음악을 만들었을 때, 몇 개의 주사위를 던져서 만든 음악이 가장 듣기 좋은가를 실험한 것, 또, 잭슨폴록의 독특한 예술 세계도 마음에 들었다.

제 3악장 ‘느리고 장중하나 너무 지나치지 않게’에서는 어려운 이야기로 구성되어 있다.

자본주의 심리학, 복잡성경제학, 금융 공학 등 제목만 보아도 읽기 싫어지는 부분이었다.

그러나 ‘느리고 장중하나 너무 지나치지 않게’라는 제목에 맞게 자칫 지루할 수 있는 주제를 흥미롭게 다루고 있다.

특히 자본주의의 심리학이 흥미로웠는데, 이 부분에서는 백화점의 설계에 대해 설명한 것은 참으로 신기하여 이 부분을 읽고 한때 소비자 심리학과를 목표로 하기도 했다.

백화점에 왜 거울이 많은지? 왜 창문과 벽시계가 없는지를 알게 된 나는 충격을 받았었다.

내가 백화점에 오래 안가 봐서 잘 모르겠지만 ‘요즘에는 스마트폰이 널리 보급되어서 창문이나 시계가 없지 않을까?’라는 생각도 들었다.

역시 돈을 잘 벌기 위해서는 머리를 잘 굴려야 한다는 교훈(?)도 얻었다.

그래서 이 부분의 제목이 자본주의의 심리학이라는 것을 어렵지 않게 깨달을 수 있었다.

제4악장 '점차 빠르게'에서는 흥미로운 제목이 많이 등장했다.

소음 공명, 사이보그 공학, 크리스마스의 물리학 등 다른 책에서는 보지 못했던 색다른 주제들을 많이 다루고 있기 때문이다.

크리스마스의 물리학에서는 산타클로스가 하루 만에 지구를 다 돌지 못 한다는 내용을 과학적으로 증명한다.

자라면서 산타클로스가 없다는 사실을 알았지만 한편으로는 전 세계의 산타들이 지역을 분담하여서 선물을 나눠줄 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시시콜콜한 궁금증이 일기도 하였다.

이 책은 정보를 얻기 위해 읽는다는 생각이 들지 않고, 4악장으로 구성된 악곡을 연주하는 한 콘서트를 보는듯한느낌이었다.

매우 빠르고 경쾌하게, 느리게, 느리고 장중하나 너무 지나치지 않게, 점차 빠르게 등 짜임새 있게 잘구성된 이 곡은 과학에 대한 두려움을 깨우쳐주었고, 과학의 범위가 생각 외로 너무나 무궁무진하다는 사실과, 일상생활 중에서도 과학이 숨어있다는 사실을 알게 해 주어서, 내가 과학에 흥미를 가지게 되는 전환점이 되기도 하였다.
고령군민신문 기자  kmtoday@naver.com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고령군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실시간 많이본 뉴스  
대가야희망플러스, 독거노인 알리미..
공장·공단 화재 발생 zero화 추진
고령서, 교통안전 캠페인 펼쳐
고령군, 최우수상 수상
조합장 출마예정자 윤곽 드러나
고령대가야시장, 중소벤처기업부 장..
보고 듣고 체험하는 열린 박물관
수강생 호응 ‘뜨거워’
행복한 고령, 함께 마음 가꿔
공공비축미곡 및 고령옥미 산물벼 ..

최신뉴스

야들이 내 친구라예
건강칼럼
동북지방통계청, 쌀 생산량 조사
고령농협, 건전여신 달성탑 수상
‘스트라이크~!’
운수면 어르신 문화체험 활동 가져
전국한우경진대회 장려상 수상
홀로 어르신 나들이 동행
운수면 품바팀, 평생학습 경연대회..
면민이 하나 된 화합 축제
고령의 역사와 명소 찾아…
웃음꽃 피는 금연화단 가꾸기
성산초, ‘별빛 도서관’ 운영
지속적인 훈련으로 감염병 안심학..
쌍림초, 사이버학습 콘텐츠 제작 ..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고령군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3-86-02267 / 주소: 경북 고령군 대가야읍 월기길 1
발행인.편집인 : 이복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복환 / mail: kmtoday@naver.com / Tel: 054-956-9088
Fax : 054-956-333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다01425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7,960
오늘 방문자 수 : 3,013
총 방문자 수 : 9,573,2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