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4-12 오후 03:15:4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행정/지자체

군민신문은 ‘k모 면장에게‘ 묻는다


고령군민신문 기자 / kmtoday@naver.com입력 : 2021년 02월 25일
‘언론은 군민의 혈세, 군민의 알권리를 말 합니다‘(본지 369호 2월 2일자 2면)에 보도한 기사에 이어 간다.

당시 자신의 안위 챙기기에 급급했던 k모 면장은 당초 행사를 기획했던 담당 계장으로서 해서는 안 될 언행을 했다. 어디 그 뿐일까.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결국은 더군다나 해서는 안 될 처신까지 했다.

무슨 말을 그런 식으로 하느냐고 하니 “내가 줬습니까”라며 책임 회피의 말을 서슴없이 내지른 말에 다시 한 번 반문한다.

군민의 혈세로 공무원들의 해외여행에 6천만원이라는 거액을 입찰도 하지 않고 지역에 경력이 많은 여행사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신생 업체에 몰아준 것은 누가 봐도 고령군의 특혜와 편법이 짙은 대목이다.

이에 대해 본지는 군민의 알권리를 당당히 알렸을 뿐인데 기사가 나가자 본인의 안위부터 챙기기에 급급했던 k모 면장은 “불쾌합니다. 신문가져 가세요. 왜 이런 기사를 씁니까. 그러면 안돼요” 라는 말에 이어 “내가 줬습니까”라는 짜증스런 언사로 일관 처신한 사람이다.

당초 담당 계장으로서 행사를 기획했던 K모 면장은 지난해 민원과장 시절 본지에 이 일과 관련해 제보가 들어왔을 당시 진위를 알아보기 위해 정보공개 신청을 하자 “한번 만 봐 주이소! 저 좀 살려주세요” 라면서 일을 덮기에 급급했던 장본인이다.

당당하게 본인이 아니라며 큰 소리를 친 k모 면장, 그렇다면 k모 면장이 말한 내용에는 본인에게 그렇게 하라고 지시를 한 사람이 있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그렇다면 당시 이 업체에 일을 몰아주라고 지시한 사람이 누구인지, 담당 과장이었는지, 아니면 군수가 그렇게 지시를 했는지 군민들은 모두가 궁금해 한다. K모 면장 말처럼 6급 담당 계장이 결재할 수 있는 정도의 사안은 아니다. 일개 계장이 좌지우지할 일이 아니었다는 말이 사실이라면 명확하게 결재 라인을 밝혀주길 바란다.

고령군에서는 무엇이 무서워서 이제 갓 인허가를 받아 경력도 없는 신생업체인 특정인에게 일감을 몰아줘 ‘특혜’와 ‘유착’이라는 의혹까지 받고 있는지.
이 사안에 대해 그 장본인이 누구인지 반드시 밝혀야 할 것이다.

본지는 다음 호에도 계속해서 군정 질서를 흩트리는 사안에 대해 계속 보도할 것이다.
글. 이복환




고령군민신문 기자 / kmtoday@naver.com입력 : 2021년 02월 25일
- Copyrights ⓒ고령군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문화
생활상식
시뜨락
기자칼럼
공연/전시
사회단체
인물 사람들
고령 지산동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첫 관문..
경상북도는 고령 지산동고분군이 포함된 ‘가야고분군’세계유산 등재신청서가 유네스.. 
이철우 도지사, 2‧28민주운동 국가기..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28일 대구시 달서구 두류공원 내에 있는 2‧28민주운동 .. 
회사소개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고령군민신문 / 주소: 경북 고령군 대가야읍 월기길 1
발행인: 이복환 / 대표이사 겸 편집인: 이복환 / Tel: 054-956-9088 / Fax: 054-956-3339 / mail: kmtoday@naver.com
청탁방지담당관: 이복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복환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경북,다01425 / 등록일 :2012년 08월 24일
구독료 납부계좌 : 농협 301-0112-5465-81 예금주 고령군민신문 / 후원계좌 : 농협 301-0112-5465-81 예금주 고령군민신문
Copyright ⓒ 고령군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9,302
오늘 방문자 수 : 1,393
총 방문자 수 : 48,601,6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