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3-05-26 오후 04:10:0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검색
속보
;
뉴스 > 기고/칼럼

웃는 밥

시인/수필가-최계순
고령군민신문 기자 / kmtoday@naver.com입력 : 2022년 04월 19일
시인/수필가-최계순

밥을 먹는다
사는 동안 내내 밥을 먹는다
밥 한끼에 매달려서
애걸복걸하며 살았나보다

밥이 인생이고 인생이 밥임을
밥 한그릇을 앞에 두고 엄숙해진다

삼시 세끼의 밥들이
우리 입에 들어가기 위해
물속같은 세상을 허우적대며
가뿐 숨을 수없이 내 쉬어야 했던

숨가쁘게 살아온 것들이
밥알 하나 하나에 맺혀 윤기가 흐른다

촉촉하게 잘 익은 밥솥의 밥을 퍼면서
고소한 밥내음으로 행복해진다

따뜻한 밥이 웃고있다


시작노트

외국 여행을 가게 되면 당장 아쉬운 것이 우리의 밥 한그릇이다. 흰쌀로 지은 윤기가 자르르 흐르는 밥에다 보글보글 끓는 된장국을 어찌나 먹고 싶은지? 나는 비로소 내가 가장 평범한 한국인임을, 빵보다 인스턴트 음식보다 옛날 음식 즉 우리 고유의 옛 음식을 아주 좋아한다는 사실을 그때야 뼈저리게 알았다. 그러고 나서부터 나는 밥의 의미를 귀하고 소중하게 더 여기면서 밥에 대한 생각을 깊히 하게 되었다.
실제 우리네 삶이란 어쩌면 그 밥 한끼를 해결하려는 숨가쁜 여정인 것이라 할 수 있다. 부유한 집의 가문을 제외한 평범하게 사는 우리들에게는 . 그래서 좋은 직장을 얻으려 하고 다들 여러 가지 일들을 하면서 제각기 밥벌이를 하면서 사는 것이리라.
그래서 소중하고 귀한 밥 한 그릇의 의미를 곱씹어 보고, 밥의 의미를 재조명 해 보는 뜻에서 이 시를 써 본다. 밥 하나에 매달려서, 밥 하나를 먹기 의해 다들 힘든 인생의 여정을 달리고 있다.





고령군민신문 기자 / kmtoday@naver.com입력 : 2022년 04월 19일
- Copyrights ⓒ고령군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문화
생활상식
고령군 농업이 뜬다  
시뜨락
진정한 봄의 소리  
기자칼럼
진정한 봄의 소리  
공연/전시
사회단체
K-water 고령권지사,“가정의 달 孝 나눔 봉사활동”  
고령군, 명예읍면장에 지역 현안해결 협력 당부  
고령군 2023년 체리 첫 수확  
인물 사람들
‘럭키세븐 경북여행 100선&경북나드리 출..
경북도와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는 6월 1일부터 12월 10일까지 경북나드리 홈페이지에.. 
제9회 한국축제여행박람회(K-Festival2023)..
고령군은 지난 5.24(수) ~ 5.26(금)까지 서울시 서울광장에서 개최된 제9회 한국축제.. 
회사소개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고령군민신문 / 주소: 경북 고령군 대가야읍 월기길 1
대표이사 겸 발행인: 이복환 / 편집인: 이상희 / Tel: 054-956-9088 / Fax: 054-956-3339 / mail: kmtoday@naver.com
청탁방지담당관: 김희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복환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경북,다01425 / 등록일 :2012년 08월 24일
구독료 납부계좌 : 농협 301-0112-5465-81 예금주 고령군민신문 / 후원계좌 : 농협 301-0112-5465-81 예금주 고령군민신문
Copyright ⓒ 고령군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6,887
오늘 방문자 수 : 98
총 방문자 수 : 53,295,9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