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2-07-04 오후 03:58:3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검색
속보
;
뉴스 > 기고/칼럼

웃는 밥

시인/수필가-최계순
고령군민신문 기자 / kmtoday@naver.com입력 : 2022년 04월 19일
시인/수필가-최계순

밥을 먹는다
사는 동안 내내 밥을 먹는다
밥 한끼에 매달려서
애걸복걸하며 살았나보다

밥이 인생이고 인생이 밥임을
밥 한그릇을 앞에 두고 엄숙해진다

삼시 세끼의 밥들이
우리 입에 들어가기 위해
물속같은 세상을 허우적대며
가뿐 숨을 수없이 내 쉬어야 했던

숨가쁘게 살아온 것들이
밥알 하나 하나에 맺혀 윤기가 흐른다

촉촉하게 잘 익은 밥솥의 밥을 퍼면서
고소한 밥내음으로 행복해진다

따뜻한 밥이 웃고있다


시작노트

외국 여행을 가게 되면 당장 아쉬운 것이 우리의 밥 한그릇이다. 흰쌀로 지은 윤기가 자르르 흐르는 밥에다 보글보글 끓는 된장국을 어찌나 먹고 싶은지? 나는 비로소 내가 가장 평범한 한국인임을, 빵보다 인스턴트 음식보다 옛날 음식 즉 우리 고유의 옛 음식을 아주 좋아한다는 사실을 그때야 뼈저리게 알았다. 그러고 나서부터 나는 밥의 의미를 귀하고 소중하게 더 여기면서 밥에 대한 생각을 깊히 하게 되었다.
실제 우리네 삶이란 어쩌면 그 밥 한끼를 해결하려는 숨가쁜 여정인 것이라 할 수 있다. 부유한 집의 가문을 제외한 평범하게 사는 우리들에게는 . 그래서 좋은 직장을 얻으려 하고 다들 여러 가지 일들을 하면서 제각기 밥벌이를 하면서 사는 것이리라.
그래서 소중하고 귀한 밥 한 그릇의 의미를 곱씹어 보고, 밥의 의미를 재조명 해 보는 뜻에서 이 시를 써 본다. 밥 하나에 매달려서, 밥 하나를 먹기 의해 다들 힘든 인생의 여정을 달리고 있다.





고령군민신문 기자 / kmtoday@naver.com입력 : 2022년 04월 19일
- Copyrights ⓒ고령군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문화
생활상식
시뜨락
기자칼럼
공연/전시
사회단체
고령소방서, 제9대 이재은 서장 취임  
‘젊고, 힘있는 고령’을 만들겠습니다!  
군민의 이름으로 새로운 시작! ‘젊고, 힘있는 고령’..  
인물 사람들
고령군, 적극행정 우수공무원 선발 ... 군..
고령군은 창의적이고 적극적인 자세로 군정 발전과 군민 편의 증진에 기여한 적극행정.. 
국가문제 해결 위한 영호남 청년교류회 첫 ..
14일 경북도청에서 영호남 8개 시도(전남, 전북, 경남, 경북, 울산, 부산, 대구, 광주.. 
회사소개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고령군민신문 / 주소: 경북 고령군 대가야읍 월기길 1
발행인: 이복환 / 대표이사 겸 편집인: 이복환 / Tel: 054-956-9088 / Fax: 054-956-3339 / mail: kmtoday@naver.com
청탁방지담당관: 이복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복환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경북,다01425 / 등록일 :2012년 08월 24일
구독료 납부계좌 : 농협 301-0112-5465-81 예금주 고령군민신문 / 후원계좌 : 농협 301-0112-5465-81 예금주 고령군민신문
Copyright ⓒ 고령군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423
오늘 방문자 수 : 29
총 방문자 수 : 51,197,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