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3-09-22 오후 03:04:1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검색
속보
;
뉴스 > 기고/칼럼

[특별기고] 참전노병들의 한숨

글-대한국민고엽제전우회 경북지부 고령군지회 지회장 박종대
고령군민신문 기자 / kmtoday@naver.com입력 : 2023년 01월 17일
대한국민고엽제전우회 경북지부 고령군지회 지회장/박종대

고령군 대가야읍 연조길39번지에(구. 고령군보건소) 6.25사무실, 고엽제전우회(월남참전환자단체)사무실이 있다.

사무실이라기보다 군청에서 제공해준 사랑방 역할을 하는 곳이다.

6.25 전쟁에 참전했던 지금 생존해 있는 어른들은 평균 90세가 훨씬 넘으신 어른들이다.

지금 생존해 계시는 어르신들은 인민군 보국대, 국군 보국대 어린 나이에 동원 되었다가 어린 나이에 영장을 받아 군대생활을 한 어르신들이다.
그러한 공간이 지금의 사랑방이다.

그리고 월남참전 환자들의 고엽제 전우회는 65년부터 8년 8개월동안 이억만리 월남에서 전쟁을 한 전우들의 공간이다.

조국의 부름으로 차출되어서 전사한 군인이 5천99명 되고, 팔다리가 잘린 전우들이 1만5천여명이 병신이 되어 돌아왔다.

그때의 전쟁 트라우마(trauma)로 지금도 많은 노병들이 시달리고 또한 멀쩡하게 돌아온 전우들은 정글에 고엽제 살포로 인하여 원인 모를 병으로 사지가 비틀어지고 죽어가고 있다.
6.25 와 고엽제 전우들이 얼마나 생존해 있을지 모르지만 언젠가는 다 모두 사라질 노병들이 아닌가!

4년동안 주월한국군 사령관을 한 이세호 장군꼐서 서울 한 복판에서 천여명의 전우들을 모아놓고 양심선언을 인용하면 병장기준으로 하면 미국으로부터 500불을 받아 사병들에 50불 지불하고 450불을 국고로 들어갔다고 했다.

박근혜대통령께서도 여러분들이 진정한 애국자라고 하며 눈물로 명예회복을 해주겠다고 약속한바 있다.
그때 당시 미 국방 브라운 장관의 각서에도 명시되어 있다고 한다.

6.25 가 끝나고 한국이 먹을 것도 없고 어려울 때 우리나라가 미군에 의존해 있을 때 한국에 주둔한 미군을 빼서 월남전에 파병한다 했을 때 우리 한국군이 32만 5천명이 파병하였다.

월남 파병으로 인하여 한국군의 최신 무기를 갖추고 지금은 세계강국으로 발돋움하였다.
6.25 사랑방과 고엽제 사랑방에 쓸쓸한 한해를 보냈다.
월남참전 고엽제 늙은 노병들은 우리가 받아야 할 생명전투수당을 달라고 하는 것이다.

국민의 힘 성일종의원과 민주당 설훈 의원은 월참 군인들에게 그에 상응하는 보상을 해야한다고 강력하게 주장한바 있다.
그래도 많은 곳에는 시군조례로 보훈회과을 착공해서 노병들을 편안하게 쉼터로 제공하는 곳도 많이 있다.

우리 6.25와 고엽제 조그마한 사랑방 두칸에 얼마전 전기요금을 관계기관에서 해결치 못하고 전기요금 관계를 회의를 한다는 미명하에 늙은 노병들을 앉혀놓고 이러쿵저러쿵 하는 것이 참으로 슬프기 그지없다.





고령군민신문 기자 / kmtoday@naver.com입력 : 2023년 01월 17일
- Copyrights ⓒ고령군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문화
생활상식
고령군 농업이 뜬다  
시뜨락
기자칼럼
공연/전시
사회단체
고령경찰서, 모범운전자와 합동 추석맞이 교통안전 캠..  
고령소방서, 찾아가는 청렴 순회 간담회 실시  
“제16회 치매극복의 날 고령 지산동 고분군 유네스코..  
인물 사람들
고령군관광협의회, 고품격 친절도시로 거듭..
사)고령군관광협의회는 지난 9월 21일 대가야박물관 강당에서 관내 서비스업 관련 종.. 
제33회 경북도민생활체육대축전 개최!
경북도는 9월 22일부터 24일까지 3일간 제33회 경북도민생활체육대축전을 울진종합운.. 
회사소개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고령군민신문 / 주소: 경북 고령군 대가야읍 월기길 1
대표이사 겸 발행인: 이복환 / 편집인: 이상희 / Tel: 054-956-9088 / Fax: 054-956-3339 / mail: kmtoday@naver.com
청탁방지담당관: 김희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복환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경북,다01425 / 등록일 :2012년 08월 24일
구독료 납부계좌 : 농협 301-0112-5465-81 예금주 고령군민신문 / 후원계좌 : 농협 301-0112-5465-81 예금주 고령군민신문
Copyright ⓒ 고령군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303
오늘 방문자 수 : 934
총 방문자 수 : 53,937,9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