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8-04 오전 11:03:2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고령군민신문
·12:00
·11:00
·21:00
·11:00
··
·11:00
··
·11:00
··
·11:00
··
·21:00
··
뉴스 > 정치/경제

장제원 ˝민주당 막을 방법 없어…법사위 주고, 대신 산자위 받자˝


고령군민신문 기자 / kmtoday@naver.com입력 : 2020년 06월 13일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이 13일 원 구성 협상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이 요구하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넘겨주는 대신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를 받자고 제안했다.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이 참 나쁘다”며 “법사위 사수 결의문에 동참도 했지만, 무엇이 당을 위한 길인지 고민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다 잃는 게 최선일까. 법사위를 우리가 가진다 해도 민주당이 끝까지 밀어붙인다면 시간 좀 더 끄는 것 외에 끝까지 막을 방법도 없다”며 “어차피 이렇게 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면 법사위를 포기하고, 문체위를 산자위로 바꾸는 선에서 원 구성에 합의했으면 좋겠다”고 썼다.

현재 여야 원내 지도부는 민주당이 법사위원장직을 갖고 통합당은 △예결위 △국토교통위 △정무위 △교육위 △문체위 △농해수위 △환노위 등 7개 상임위원장을 맡는 내용의 안을 두고 의견을 모아가는 중이다.


통합당은 전날(12일) 의원총회를 했지만 “법사위를 사수하지 않으면 모든 상임위원장직을 맡지 않겠다”며 이 안을 거부했다. 이에 장 의원이 이날 법사위를 민주당에 주는 대신 통합당은 ‘문체위→산자위’로 상임위를 바꿔 가져오자고 아이디어를 낸 것이다.

장 의원은 “이렇게 되면, 사실상 우리 당이 명실상부하게 민생, 경제, 산업, 예산 분야를 장악하게 된다”며 “만약, 18개 상임위를 민주당이 모두 장악한 후에 짓밟히는 모습을 보인들 어떤 실익이 있겠느냐”고 했다.

이어 “상임위원장 배분문제로 국회 개원이 계속 미루어졌을 때, 여야의 밥그릇 싸움으로 비칠까 걱정도 된다”며 “어쩌겠나 힘이 없는데. 지금의 이 비참함과 참담함을 가슴에 묻고, 최선을 다해 경제와 민생을 위해 투쟁한다면 언젠가는 국민이 이 억울함을 갚아 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했다.

여야는 원 구성 협상 시한으로 못 박은 지난 12일 상임위원장을 11대7로 배분하고 논란이 된 법사위원장은 민주당이 가져가는 대신 야당 몫으로 예결위원장을 배정하는 방안을 논의했지만, 통합당 강경파의 반대로 추인에 이르지 못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원 구성 불발 뒤 “3일간 시간을 드리겠다”며 “오는 15일 본회의를 열어 상임위원장 선출 건을 반드시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고령군민신문 기자 / kmtoday@naver.com입력 : 2020년 06월 13일
- Copyrights ⓒ고령군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문화
생활상식
시뜨락
기자칼럼
공연/전시
녹음 속에서 독서를 즐겨보세요  
사회단체
인물 사람들
고령군 특수작물 심화교육 이수 2020 귀농..
고령군(군수 곽용환)은 고령으로 귀농한 귀농인 45명을 대상으로 지난6월17일 개강하.. 
고령농협, 조합원자녀대상 매년 장학금 지..
고령농협(조합장 박종순)은 농업·농촌 발전에 기여할 지역의 미래 인재를 육성하고 .. 
회사소개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고령군민신문 / 주소: 경북 고령군 대가야읍 월기길 1
발행인: 이복환 / 대표이사 겸 편집인: 이복환 / Tel: 054-956-9088 / Fax: 054-956-3339 / mail: kmtoday@naver.com
청탁방지담당관: 이복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복환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경북,다01425 / 등록일 :2012년 08월 24일
구독료 납부계좌 : 농협 301-0112-5465-81 예금주 고령군민신문 / 후원계좌 : 농협 301-0112-5465-81 예금주 고령군민신문
Copyright ⓒ 고령군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6,157
오늘 방문자 수 : 651
총 방문자 수 : 45,905,4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