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3-09-22 오후 03:04:1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검색
속보
;
뉴스 > 기고/칼럼

진정한 봄의 소리

동화 한봉수
고령군민신문 기자 / kmtoday@naver.com입력 : 2023년 05월 10일
동화 한봉수

두터운 외투 자락을 한 뼘 쯤 잘라놓았다가 다가올 늦가을 끝자락에 맞출 요량으로 갈무리를 해도 될 만한 따뜻함이 얼굴을 가렵게 하고 있다.
특히나 겨우내 덥수룩한 뒷퉁수 머리카락 나부랭이에 파묻혀 존재감을 느끼지 못하고 지내던 목덜미 녀석은 더욱이나 가려움을 느낀다는 표현이 옳을 듯하다.

달려가는 계절 탓인지? 지구온난화 영향인지 모르지만, 개울가의 버들강아지는 홀라당 웃통을 벗어 제치고 보송보송한 솜털에 쌓여있는 맨몸을 햇볕에 말리고 있다. 비 맞은 뱀 새끼들 마냥 여린 가지에 매달려서 말이다.
속내를 감추지 못하고, 봄바람을 기억하는 처녀 가슴 닮은 산수유 꽃망울은 노랗게 피어서 또 저렇게 노닐고 있다.

예전엔 배고픔을 잊으려고 쑥 캐고 달래 냉이 뜯었다지만, 지금은 추억을 더듬어서 가슴 고픔을 넘어 설 요량으로 봄나물을 벗 삼는다 하네. 육십 넘은 봄 처녀가.
요즘 유행하는 카톡의 어느 구석에 이런 글귀가 있어서 조용한 웃음을 지어 본다.

 대 도시의 독서실이 너무나 시끄러워 머리가 산만하고 정신 집중이 안 되어 산중의 사찰에 붙어있는 선방 한 칸을 차지하고 있는 수험준비생을 향하여 수 만년을 조용히 참으면서 침묵하던 부처가 한마디 했다하는 “ 산속에 들어온다고 소리가 없어질 줄 알았나? 이 어리석은 중생아. 새소리 바람소리 물소리 수많은 미물들의 저 소리도 피해 보거라.” 하는 우스개소리가 생각이 나서 어느 선인의 시 한수를 소개 하고자 한다.

萳春 冬日解
層雪 反添派
寂寞 幽居趣
溪禽 設少多
春來不似春(춘래불사춘)이라는 ‘봄이 왔건만 봄이라고 느껴지지 않는다.’는 말이 있듯이 봄기운이 약한 듯하여도 겨울이 지난 것은 틀림이 없고, 눈이 쌓여있어도 물결치다가 되돌아 온 것이니 (수증기가 눈이 되었으니) 곧장 물이 될 것 아닌가? 조용한 산골 외딴 오두막의 진정한 멋은 개울가에서 조잘거리는 산새들의 노래임을 알고 즐기시게나.
사람이 命을 다하여 시신으로 돌아가는 그 순간에 가장 마지막 까지 느끼는 감각이 청각(聽覺)이라고 본다면 죽어봐야 조용함을 알지 어디 죽지 않고 극도로 조용한 곳을 만나기가 쉬울까?

군 복무시절 깜깜한 밤에 홀로 보초를 서노라면 지나가는 바람소리가 그렇게 정다웠고, 멀리서 새소리라도 들려오면 흔쾌히 詩人(시인)도 되어 보고 반쯤 취기 오른 낭만가(浪漫家)가 되어 보았지 않았던가?

이토록 정겨운 소리들을 떨쳐버려야 할 존재로 생각하는 그 잘난 수험생이 준비하는 수험을 운수 좋게 통과하여 목적하는 그 자리에 도달하였다손 치더라도, 생활환경에서 소리 없는 곳이 어디에 있을까?

삼십 여 년 전만 하여도 먹는 물 즉 食水(식수)에 관한 법률도 없었고, 산골 개울물을 아무른 거리낌 없이 마셔도 별 탈이 없었으며, 각 동네마다 공동 우물을 사용하여도 서낭당 조상신의 덕택인지는 모르지만 그럭저럭 살만하였던 같다.

지하를 수백 수천 자(尺)나 파내려가서 가만히 있는 물길을 퍼 올리고 또 소독을 하고, 또 어떤 이는 수 만년동안 조용히 한곳에 웅크리고 앉아 있던 빙산수를 비행기 상석으로 모셔 와서 머리 좋은 국립식품안전처의 확인을 받는 우스개 말로 온갖 발광을 하고 난 물을 마셔야 조금 마음이 놓인다 하니 이거 정말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가관이다.

먹고사는 생활전선의 고달픔만으로도 출산조차 걱정하는 새댁에게 시댁가풍을 배우라고 “눈 감고 3년, 귀 막고 3년, 입 다물고 3년”을 설명하거나 강요한다면, 저 무식한 여의도 꾼들처럼 오른손에 촛불 들고 왼손에 태극기 들고 “물러가라 ! 시 할배야 !.”를 부르짖을까?

아지랑이 붙잡는 방법과 넘어져서 피나는 무릎팍의 아픔은 할애비의 “호오”하고 불어주는 입김이 최상급의 약이라고 노래하는 “진정한 봄의 소리”를 짐작이나 할라나?





고령군민신문 기자 / kmtoday@naver.com입력 : 2023년 05월 10일
- Copyrights ⓒ고령군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문화
생활상식
고령군 농업이 뜬다  
시뜨락
기자칼럼
공연/전시
사회단체
고령경찰서, 모범운전자와 합동 추석맞이 교통안전 캠..  
고령소방서, 찾아가는 청렴 순회 간담회 실시  
“제16회 치매극복의 날 고령 지산동 고분군 유네스코..  
인물 사람들
고령군관광협의회, 고품격 친절도시로 거듭..
사)고령군관광협의회는 지난 9월 21일 대가야박물관 강당에서 관내 서비스업 관련 종.. 
제33회 경북도민생활체육대축전 개최!
경북도는 9월 22일부터 24일까지 3일간 제33회 경북도민생활체육대축전을 울진종합운.. 
회사소개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고령군민신문 / 주소: 경북 고령군 대가야읍 월기길 1
대표이사 겸 발행인: 이복환 / 편집인: 이상희 / Tel: 054-956-9088 / Fax: 054-956-3339 / mail: kmtoday@naver.com
청탁방지담당관: 김희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복환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경북,다01425 / 등록일 :2012년 08월 24일
구독료 납부계좌 : 농협 301-0112-5465-81 예금주 고령군민신문 / 후원계좌 : 농협 301-0112-5465-81 예금주 고령군민신문
Copyright ⓒ 고령군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303
오늘 방문자 수 : 911
총 방문자 수 : 53,937,957